기사최종편집일:2018-12-12 10:16:46

2018년12월14일fri

 

뉴스홈 > 뉴스 > 전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17일 13시53분 ]
자전거인구 1,200만명시대 자전거는 안전문화가 정착되어 이용활성화로 가고 있는나? 1995년 6월 내무부령 자전거이용활성화에 관한 법률이 재정되어 전국적인 자전거정책에 따른 안전교육을 통한 문화정착이 전국252개 시군구에 법령이 시행 되었다. 내무부 지역발전과 자전거팀은 자전거인구 200만명시대라고 발표하면서 자전거가 수송수단을 지나 건강을 통한 통학과 레저문화를 열어가는 친환경교통수단이라고 언론에 홍보하였다. 이후 자전거인구가 급격히 증가한 것은 2003년 노무현정부가 출범하면서 2008년 집권기간에 청와대앞뜰엔 항상 자전거가 트레이드마크로 전시되어 있었고 대통령옆 자리에는 자전거가 있었다. 이명박정권시절에는 4대강에 자전거길을 신설하면서 각부처마다 자전거행사를 시범적으로 연례행사로 진행하였고 동해안자전거길, DMZ자전거길 등 을 통해 인프라구축에 많은 예산을 쏟아 부었다. 2012년도에는 1,000만 자전거인구를 통한 지자체마다 자전거과가 생겨났고 공무원들의 승진 코스라는 명주어가 생겼다. 2013년 박근혜정부들어 4대강예산과 함께 사전계획된 동해안길 종주길 DMZ길 예산을 전부 삭감되면서 행안부 자전거정책과를 없애고 안전문화를 통한 기본적인 자전거정책 예산이 대통령지시로 없어지면서 작금의 자전거안전문화에 빨강등이 켜져서 앉은뱅이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대응에 친환경교통수단인 자전거가 EU선진국으로 급속히 파급되면서 대한민국도 자전거인구가 1/3을 차지하고 매년 증가일로에 두바퀴는 달려가고 있는 현실을 정부는 직시해야 한다. 문제인정부는 안행부 환경부 교통부 보건복지부를 통한 환경과 교통과 건강을 지키는 자전거안전문화정착을 서둘러야 4차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있을 것이다.








clwoo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이 승철 [ 2018-10-17 15:04:00 ]
13 8
자전거 인구증가율에 따른 빠른 인프라대책과 안전문화 확산에 정부 지자체가 나서야 할 때이다. 사람과 자전거가 함께 달리는 공유도로는 빨리 없애고 자전거도 `차`라는 개념으로 차도에서 두바퀴가 달릴 수 있도록 자전거시민단체들과 협치를 강조한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10765853
한라에서백두까지(3차)라이딩 (2018-10-28 17:45:19)
자전거도시 서울 공모전 (2018-10-02 11:01:16)
머니투데이에 실린 협의회 한 ... flash
제2회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
승용차없는날 연계 온실가스 줄...
자전거이용활성화를 위한 국토...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탄천,성내천 수질실태조사
탄천,성내천 살리기 캠페인 및 ...